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건강소식 상세정보
제목 복지부 차관, 장애인 원격의료시범사업 현장방문
제공처 등록일 2016-11-29
출처링크 http://
첨부파일

 복지부 차관, 장애인 원격의료시범사업 현장방문

 

- 주요 장애인단체와 함께 방문해 장애인 원격의료에 대한 의견 청취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은 11월 25일 (금) 오후 장애인단체총연합 등 주요 장애인단체와 함께 장애인원격의료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양상부산대병원을 방문하였다.

 

이번  현장방문은 장애인 당사자들로부터 장애인 원격의료 서비스 모형과 법·제도 등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실시되었다.

현장방문에는 장애인단체총연맹, 장애인단체총연합회, 지체장애인협회, 농아인협회, 척수장애인협회, 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장애인 부모연대가 참여하였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9월부터 장애 특성에 적합한 원격의료서비스 모델 개발을 목표로 부산, 울산, 경남지역 재가 장애인 및 장애인 복지시설 거주 장애인, 복지관 이용 장애인을 위한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시작하였다.

 

시범사업은 양산부산대병원 주관으로 지역 의원 2개소, 복지관 3개소, 장애인 거주시설 3개소가 참여하고 있고, 11월 현재 장애인 163명이 등록하여 원격의료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 시범사업 개요>

   - 사업기간: '16.6~12월

   - 사업주관: 영남권역재활병원(양상부산대학교병원)

   - 참여기관: 의원급 의료기관 2개소, 복지관 3개소, 장애인복지시설 3개소

   - 서비스 대상: 부산, 경남, 울산 지역 장애인

   - 서비스 모델: 의원-병원-간호사간 원격협진을 통한 중증장애인 합병증 및 후유증 관리, 만성질환 모니터링 등 원격건강관리

   - 활용장비: 화상 시스템과 혈압, 혈당, 산소포화도 측정기 등

 

 noname01.bmp           noname02.bmp                

 ▷ 재가 중증장애인 원격협진(자택)                                                          ▷ 재가 중증장애인 원격협진(의료기관)

 

 

  noname03.bmp

 ▷ 장애인복지관 경증장애인 만성질환관리

 

 

중증장애인('15.12월 기준 96만5천명(38.8%))은 이동의 불편 때문에 의료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다.

특히, 전신마비 등으로 누워서 생활하는 최중증 장애인은 간단한 검사를 위해 병원을 방문할 때도 민간구급차를 이용해야만해, 1회 방문에 교통비만 수십만원을 지불해야하는 경우도 많다.

 

전체인구와 중증장애인의 건강검진 수검률이 20%p(전체인구72.2%, 중증장애인 50.1%, '12년 기준) 이상 차이나는것도 중증장애인의 의료이용의 어려움을 나타내는 지표라 할 수 있다.

 

원격의료는 이러한 장애인의 의료기관 이용 편의를 크게 제고해 줄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문규 복지부 차관은 양산부산대병원 스마트헬스케어센터, 양산장애인복지관, 김OO님 자택을 방문하여 원격의료서비스가 이루어지는 모습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을 함께 방문한 장애인단체의 대표들과 장애인 원격의료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방문규 차관은 "원격의료는 도서벽지 주민이나 노인·장애인 등 의료취약계층의 의료복지를 실현하고, 만성질환을 효과적으로 관리하여 국민건강을 증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장애인의 경우 접근성의 제약으로 의료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원격의료의 필요성이 높고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이라고 강조하고,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장애인의 의료접근성 문제가 개선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함께 참석한 지체장애인협회 김광환 회장은 "원격의료 도임은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의 건강권을 보장해 줄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라고 하고,

 

"원격의료 도입과 함께 방문서비스 확대, 장애인주치의 제도도입, 의료기관의 편의 및 접근성 강화 등의 조치가 병행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